한 해를 뒤돌아보면 '이렇게 시간이 빨리 지나는구나'를 새삼 느낍니다. 어느덧 2012년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모두에게 뜻깊은 한 해였기를 바랍니다. 제가 금년에 읽은 책 중에서 가장 유익하고 감동적이었던 10권의 책을 뽑아 보았습니다. 이번에는 전자책(eBook)으로 읽은 것이 3권이나 포함됐네요.


대상이 된 책은 2011년 12월부터 2012년 11월까지 제가 읽은 책들입니다. 2012년에 출판된 책이 아니라는 점을 양지해 주십시오. 지난 번과 같이 지인들(저자, 출판사 등)과 관련한 책들은 Top 10에서 제외했습니다. 이 점,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1위 : 혁신은 천개의 가닥으로 이어져 있다

제품 자체에 집중하는 혁신에서 생태계를 혁신으로 관점을 확장해야 한다는 점을 주장하는 매력적이고 실용적인 책입니다. 가치 청사진, 리더십 프리즘 등 전략적 통찰력을 주는 프레임워크도 신선합니다. 



2위 : Carrots and Sticks Don't Work

당근과 채찍 방식의 인사제도가 얼마나 허구인지 고발하고, 직원들을 engaged 시키는 것이 진정한 성과관리임을 강조합니다. RESPECT Model로 그 방법을 상세히 소개하고 있죠. 기업의 경영자와 관리자들은 꼭 읽어보길 권합니다. 애석하게도 아직 번역본은 없네요.



3위 : Abolishing Performance Appraisals

이 책에 대해서는 두말할 필요 없습니다. 평가제도의 해악과 그 대안을 탐색하려는 분들께 강추합니다. 읽어 보면 왜 평가를 버려야 하는지 바로 깨달을 수 있습니다. 우리말로 번역되지 않은 게 안타깝습니다.



4위 : 관계의 본심

조직에서의 인간관계의 현실과 그 해법을 컴퓨터를 활용한 여러 가지 실험을 통해 소개합니다. 특히 칭찬과 비판을 주제로 한 부분이 흥미로웠습니다.



5위 : Thinking, fast and slow(생각에 관한 생각)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다니엘 카네만의 책으로 행동경제학 전반을 총괄하는 역작입니다. 다소 양이 많아 오래 걸렸네요. 우리말로도 번역된 책입니다.



6위 : 경쟁에 반대한다

학교와 직장에서 강요되는 경쟁의 폐해를 조목조목 지적하면서 협력과 협업을 통한 성과 창출의 이점을 강조합니다. 좀 오래된 책이긴 하지만 읽어 볼 가치가 매우 충분합니다. 이 책을 읽지 않는 것에 반대합니다. 



7위 : 언리더십

기존의 테일러식 경영, 계몽적 시각, 기능과 계급적 위계질서를 타파하여 기업에 새로운 질서를 구축하라고 조언합니다. 경영 철학과 관련한 책이라 읽는 재미가 약간 덜할 수 있으나, 밑줄 치고 생각해 볼 주제가 많습니다. 경영자와 중간관리자 분들께 꼭 추천합니다.



8위 : 어댑트

적응과 실패를 통해 성공의 가능성을 탐색하라는 진화론적인 입장에서 미래의 불확실성을 이겨나가라고 말합니다. 



9위 : 이모션

뇌과학적 관점에서 마케팅의 방법을 흥미롭게 서술합니다. 소비자의 감정적 디테일을 파악하는 것에서 마케팅이 시작된다고 말합니다.



10위 : 앨빈 토플러와 작별하라

전문가들의 예측 실패가 얼마나 심한지, 숱한 예측 실패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의 예측에 휘둘리는 현상을 비판적이고 회의적인 시각으로 바라봅니다. 



이 밖에도 좋은 책들을 많이 읽었습니다. 안타깝게(?) 순위에 오르지 못한 다음의 책들도 읽어 볼 가치가 충분합니다.


- <무엇이 우리의 성과를 방해하는가>

- <승자의 편견>

- <비합리성의 심리학>

- <부동의 심리학>

- <창조의 조건>

- <긍정적 이탈>

- <Drive>

- <대중의 직관>

- <죽은 경제학자의 망할 아이디어>

- <리틀벳>

- <스토리>


좋은 책이라는 마음의 '밥'으로 생각의 배를 꽉꽉 채우는 연말이 되길 바랍니다.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Favicon of http://futureshaper.tistory.com BlogIcon 쉐아르 2012.12.13 09:40

    한때는 유정식님이 뽑으신 책들과 한두권이라도 겹쳤던 적이 있었던 것 같은데... 올해는 소개하신 책 중 읽은게 없네요 ㅡ.ㅡ 많이 읽으시는 것도 그렇고 책 선택에 일정한 방향성을 가지고 계신 것이 참 좋네요. 저도 내년에는 책좀 읽어야겠습니다. 우선 학교를 졸업하구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2.12.17 09:35 신고

      저도 요즘 시사(정치)에 관심이 쏠려 책읽기가 소홀합니다. 편하게 독서할 수 있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

  2. 황소 2012.12.14 03:29

    저는 어댑트에 나온 진화이야기,
    변이와 선택이 시장경제나 개인의 삶에도 필수적이란 것이 와닿았습니다.

    실패해도 괜찮다 라는 말. 듣기엔 좋아도 가슴으론 받아들여지지 않았는데 실패라는 것에 대한 관점이 많이 바뀐 것 같습니다.

    다양성의 폭을 좀 더 키워줄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울러 대선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 스탈린 같은 지도자의 재림은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좋은글을 읽을때면 메말랐던 머리와 마음에 단비를 맞는 것 같아 행복하네요.
    뒤늦게나마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앞으로도 신세 좀 지겠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2.12.17 09:35 신고

      다양성을 말살시키면 바로 그것 때문에 시스템이 붕괴되고 말죠. 고맙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hairbird.com BlogIcon Lace 2012.12.15 07:11

    읽어 본 책이 하나도 없네요.
    기억해 놓고 기회되는 데로 읽어봐야 겠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4. Favicon of https://archwin.net BlogIcon archmond 2012.12.17 00:04 신고

    좋은 책 소개 고맙습니다.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