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날, 그 시(時)   

2009. 11. 20. 23:53

그 날, 그 시(時)


어둔 낯빛으로 하늘이 내려 앉고
피곤이 습관이 된 사람들은 목을 꺾는다


검은 다리, 흰 다리, 또는 하나뿐인 다리들이
집으로 향하는 시간


이 시간들이 쌓여 시절이 되고
시절이 상처되어 이 땅에 딱지처럼 앉는다면
멀고 먼 그날, 그시
존재는 드디어 무거운 마침표를 찍는다


모두들 바쁘게 살고
모두들 바쁘게 죽는다



'유정식의 서재 > [자작] 詩와 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의 소리  (2) 2009.11.28
창가에 기대어 하늘을 본다  (2) 2009.11.23
그 날, 그 시(時)  (0) 2009.11.20
가을밤  (0) 2009.11.04
종이비행기 사랑  (0) 2009.10.15
8월의 크리스마스  (4) 2009.09.11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