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가을이 아쉽다   

2010.11.18 17:07


이제 겨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낮의 길이가 짧아지고 나무들도 메마른 가지를 드러냅니다. 때이르게 크리스마스 장식을 한 커피숍에서 하루 종일 틀어대는 캐롤이 어색하지 않을 만큼 공기가 차갑습니다.

가을이 저멀리 갑니다. 가는 가을이 아쉽습니다. 바쁜 길을 재촉하며 멀어지는 가을이 잠깐 뒤돌아 봐주기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몇 장의 사진을 올려 봅니다.



























inFuture 아이폰 앱 다운로드       inFuture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