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나는 모두 8권의 책을 읽었다.
그래서 금년에 읽은 책은 총 33권이다.
5월엔 개인적으로나, 국가적으로나 많고 혼란스러운 일이 많아 번다했는데,
그나마 책이 큰 위안이 되었다.

 책만 읽고 돈 벌 수 없을까, 헛된 망상에 젖어본다. ^^

생각이 직관에 묻다 : 직관(Gut Feeling)에 관한 재미있는 책. 직관은 충분한 정보가 없을 때 유용한 판단도구임을 흥미로운 사례와 더불어 설명한다. 강추하는 책이다.

갈릴레오 : 근대과학의 문을 연, 너무나도 유명한 갈릴레오의 삶을 그린 평전이다. 교회와의 갈등 속에서 인간 갈릴레오의 고뇌가 책 전체에 묻어난다. 갈릴레오의 과학 성과가 좀더 자세히 설명됐으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

먼지 : 조그만 빈 컵 하나에서도 수만개의 먼지가 떠다닌다. 먼지가 없어도, 먼지가 많아도 인간은 살기 어렵다. 우주에서 매일 쏟아져 들어오는 먼지 속에 우주의 역사가 담겨 있고, 인간이 죽어서 먼지가 되면 우주의 역사로 순환될 게다. 교양과학책이지만 철학적 물음표를 던져 주는 책.

암호의 해석 : 암호는 어떻게 만들어지고 또 어떻게 해독되는지 다양한 사례로 설명하는 책이다. 암호에 관심없는 사람들에게는 책 내용이 건조하게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관심있는 이에겐(또 그걸 활용하려는 사람에겐) 이 책은 '암호학'의 입문서가 되리라.

나의 산티아고, 혼자이면서 함께 걷는 길 : 이웃 블로거인 김희경님의 따끈따끈한 신작이다. 스페인의 순례길을 한달 간 걸으면서 접한 사람들 제각각의 고민과 작가 개인의 슬픔과 삶의 고단함이 뚝뚝 묻어나는 잔잔한 에세이다. 이 책을 읽고 산티아고를 동경하지 않는다면 당신은 대단히 건조한 사람. 꼭 읽어 보길 권한다.

일상, 그 매혹적인 예술 : 우리의 일상 속에서 예술이 생생하게 숨쉴 수 있음을, 예술을 통해 우리의 삶을 더 매혹적으로 만들 수 있음을 강조한다. 예술가들이 삶과 대상을 어떻게 바라보는지를 하나씩 들어가면서 어떻게 하면 예술이 일상의 틈새에서 빛나도록 만들까를 논한다. 약간 철학적인 문체지만 메모해 둘 내용이 많다. 강추한다.

춤추는 술고래의 수학 이야기 : 확률과 통계에 대한 일반인들의 무지와 오류를 하나씩 짚어주는 교양수학책. 그렇다고 수식이 나오지는 않으니 편안하게 읽을 수 있다. 번역이 조금 매끄럽지 않아 흠이다.

리제 마이트너 : 퀴리 부인과 동시대를 살았던 여성 과학자 리제 마이트너의 평전. 우라늄 방사선을 물리학적으로 해석한 공로로 충분히 노벨상을 받을 만한 업적을 남겼으나, 그의 파트너인 오토 한의 연구원으로밖에 인정 받지 못해 불운했던 사람이다. 남성우월주의의 희생자인 셈이다. 하지만 그녀 스스로는 자신의 삶을 슬프다고 생각하지 않았고 언제나 인간적인 면모를 잃지 않았다.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