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CEO가 될만한 성격인가?   

2009. 3. 31. 12:54
신입사원일 때 누구나 한번쯤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 '내가 이 회사 CEO가 될 수 있을까?' 비록 직장을 오래 다니다 보면 어릴 적의 포부가 점점 옅어져서 '그냥 이 회사에 오래 다니기만 하자'라는 생각으로 후퇴해 버릴지라도 말이다.

여기에 우리나라 경영자들의 MBTI 평가 결과를 분석한 흥미로운 연구가 있기에 핵심만을 소개해 본다. (출처 : '최고경영자의 MBTI에 관한 연구', 선문대학교 김범성) 당신의 경우와 한번 비교해  보는 것도 재미있으리라.

MBTI는 사람의 성격의 유형을 16가지로 규정한 지표를 말한다. MBTI에 관한 자세한 소개는 여기서는 생략한다. 연구 결과, 경영자들의 성격 유형의 분포는 다음과 같다.

(source : 김범성)


위의 표에서와 같이 ESTJ(외향적-감각형-사고형-판단형)과 ENTJ(외향적-직관형-사고형-판단형)이 가장 많은 빈도로 나타났다. 또한 MBTI 매트릭스의 꼭지점에 해당하는 성격 유형이 다른 것보다 상대적으로 큰 빈도를 보였다.

그렇다면, 일반인들과 경영자 사이의 MBTI 분포는 어떻게 다를까? 아래의 표를 보기 바란다.

(source : 김범성)


일반인들 중 가장 큰 빈도를 나타내는 MBTI 유형은 ISTJ(내향적-감각형-사고형-판단형)이다. 경영자들의 MBTI 분포와 차이가 난다. 미국의 경영자와 한국의 경영자를 비교해 보면, 비슷하면서도 조금씩 다른 패턴이 보이기도 한다. 가령 미국의 경영자 중에는 P타입이 30% 정도인데, 한국의 경영자 중에는 10%만 P타입이다.

이 연구 결과를 보고 당신은 이렇게 생각할지 모르겠다. '경영자가 될 가능성이 큰 MBTI 유형은 이미 결정되어 있다는 말일까? 바꿔 말해, 자신의 성격이 경영자가 될만한 성격이 아니라면 애초에 꿈도 꾸지 말란 이야기일까?'

연구자(김범성)가 밝혔듯이, 이 연구는 한계가 존재한다. 표본의 대표성, 표본의 크기 등의 문제 때문이다. 본인이 위의 성격 유형(노란색으로 표시된 성격유형)이 아니라고 해서 실망할 필요는 없다. 다른 유형의 성격을 가진 사람도 경영자로 성공한 사람이 제법 되기 때문이다.

이 논문은 '경영자들은 이런이런 성격 타입이 많다'라는 것만 밝혔을 뿐, '경영자가 되려면 이런이런 성격이어야 한다'는 것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니, 확대해석해서는 안 된다. 'A이면 B이다'가 참이라고 해서 그 역(易)을 참이라고 부를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만일 성격과 CEO와의 관계를 통계적으로 정확하게 밝히려면, 어렸을 때(예컨데 대학생 때) MBTI를 측정하고 나서 그사람이 나중에 CEO가 되는지를 살펴보는 방식의 '종단면적'인 연구가 이뤄져야 할 것이다.

그리고 꼭 경영자가 되어야만 행복한 것도 아니다. 본인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영역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게 중요하지, CEO가 누구에게나 공통의 목표일 수는 없다. 게다가 한 회사의 CEO는 한 사람 뿐이다. 어디까지나 이 연구 결과는 참고만 하기 바란다.

자세한 결과는 아래의 논문 원본을 참조하기 바란다.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Favicon of http://blog.whattomake.co.kr BlogIcon mrkiss 2009.03.31 21:19

    일찌기 피터 드러커 선생도 말쌈~하셨듯이 성공적인 경영자란 성격 유형과 무관하다고 봅니다.
    일반적인 생각이, 경영에 성격이 중요할 것으로 보지만, 얼마나 뛰어난 업무수행능력을 지녔느냐가 더 중요한 요소인거죠.
    성격이 능력이 서로 무관한 것이고, 분명히 각각 다른 것을 의미하고 있죠.
    성격과 능력 중에 당연히 능력이 중요한것 아닐까요?

    성격으로 어떤 사람이 CEO에 적합하다 하지 않다는 판단은 내리지 않는 것이 좋다는 거죠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3.31 21:38 신고

      옳은 말씀입니다. 위의 연구 결과는 '경영자이면, 이런이런 성격이 많다'를 밝힌 것인데, 이것을 가지고 '이런이런 성격이면, 경영자가 된다'로 해석하면 곤란하죠.
      'A이면 B'가 참이라고 해서 'B이면 A'라는 명제를 참이라 부를 수 없는 것처럼요. 의견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nowall.tistory.com BlogIcon snowall 2009.03.31 21:31

    이런 연구의 확대해석은 아무튼 곤란하겠죠.

    그나저나, 저는 INTP인데...-_-
    CEO랑은 멀군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3.31 21:37 신고

      연구자가 밝혔듯이 확대해석해서는 안 되는 연구의 한계점이 있습니다. 더욱 심도 깊은 연구가 진행되면(통계적으로 무결점적인)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긴 합니다. ^^

  3. Favicon of http://inuit.co.kr BlogIcon inuit 2009.03.31 23:22

    MBTI 자체는 꽤 설명력이 높은 분류입니다.
    그러나 어느 타입이 CEO에 fit 하느냐는 그야말로 혈액형 이야기가 될 가능성이 높지요.
    사후설명의 한계라서 말입니다.
    어떤 타입이라도 자기의 강점으로 경영자가 될 수 있지요.
    물론 미리 중도에 안빈낙도 하는 타입도 많지만요.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4.01 10:28 신고

      네. 사후적 설명의 한계가 있지요. 하지만 말씀하신대로 기질적으로 CEO에 대해 매력을 못 느끼는 타입이 있죠. 그래서 전 '당신은 CEO가 될 타입의 성격이 아니야'라고 말할 때 기분 나빠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 못하는 게 아니라, 안하는 것이니까요. ^^

  4. Favicon of http://starrynight.tistory.com BlogIcon starrynight 2009.03.31 23:59

    연구가 좀더 설득력을 얻으려면 인구별 유형분포를 적용하고, 또 그에 비례한 수의 피실험자들에게 CEO 양성(유사)프로그램을 이수시켜 점수를 비교해야 하지 않을까요^^

    또한 본문에 말씀하신 것처럼 체질적(유형적)으로 CEO하기 싫어하는 타입도 분명이 있지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4.01 10:33 신고

      연구자는 한국 일반인의 분포로 대체한 것 같습니다. CEO를 '못하는' 성격이라고 해석하기보다, CEO를 '안하려는' 성격이 이런이런 타입이 많다라고 생각하는 게 좋지 않을까요? ^^;

  5. Favicon of http://walden3.kr BlogIcon 월덴지기 2009.04.01 00:37

    아마도 모르고 그러셨을 것 같은데 첨부하신 간이 MBTI 측정 프로그램은 정확하지도 않을 뿐더러 저작권 문제가 있을 것 같습니다. 트랙백을 걸겠으니 관련글을 한번 읽어보시면 좋겠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4.01 10:35 신고

      ^^ 프로그램은 삭제했습니다. 오류가 있을 거란 건 알았지만 월덴지기님 글을 보니 확실해지네요. 지적 감사합니다. ^^

  6. 2009.04.01 07:56

    비밀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4.01 10:37 신고

      성격은 어느 정도(확 바뀌진 않지만)는 변하기 마련이겠지요. ^^ 환경의 영향을 무시할 수 없으니까요. 경력관리 잘 하셔서 목표를 이루시길 바랍니다.

  7. 김병수 2009.04.01 13:44

    2003년쯤으로 기억이 됩니다.
    연세대 취업담당관으로 계시는 김농주 선생님의 저자강연회에 참석을 했는데 강연말미에 희망하는 사람들은 개별적으로 진로상담을 해주신다고 하시더군요.
    저와 몇가지 얘기를 나누시더니 대뜸,
    "내가 수많은 경영자들과 만나봐서 느낌이 오는건데 당신은 CEO가 될 가능성이 큽니다. 그러니 고객과 가까이 일할 수 있는 곳에서 일하세요..."
    "영업쪽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말없이 고개만 끄덕이시는 선생님...
    그 해, 전 영업쪽 관리자로 지원을 했습니다만 모 팀장님의 방해와 협박에 의해 결국 뜻을 이루진 못했습니다.
    아직도 전략과 기획의 언저리(?)에서 헤어나질 못하고 있네요.
    'CEO가 될만한 성격인가' 그 때의 일이 불현듯 생각이 나네요...
    아시겠지만 CEO가 될만한 성격이 있느냐보단, 자질과 역량을 갖추었는지 운대(?)가 맞았느냐가 더 중요하겠죠?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4.02 08:47 신고

      전략과 기획, 이 분야에서 일하신다고 해서 CEO가 되지 말라는 법은 없겠죠. 두루두루 경험하면 도움이 되겠죠. 아직 젊으시니 많은 기회가 생기시리라 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