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의 문제를 풀어 보기 바랍니다.

- 마틴 루터 킹의 사망 당시 나이는             세에서           세 사이라고 90% 이상 확신한다.
- 나일강의 길이는                                    Km에서          Km 사이라고 90% 이상 확신한다.
- OPEC 가입국의 수는                             개국에서        개국 사이라고 90% 이상 확신한다.
- 달의 지름은                                          Km에서          Km 사이라고 90% 이상 확신한다.
- 보잉 747의 자체 무게는                         Kg에서           Kg 사이라고 90% 이상 확신한다.
- 아시아 코끼리의 임신기간은                   일에서           일 사이라고 90% 이상 확신한다.

혹시 이 문제의 모든 정답을 아시는지요? 아마 극소수를 제외하고 정답을 정확히 아는 분은 없으리라 짐작됩니다. 저도 잘 모릅니다.

바닥에 뿌려진 꽃잎의 수를 예측할 수 있을까요?



그런데 여러분은 이 문제를 풀어보라는 말을 듣고 어떻게 행동했습니까? 아마도 많은 분들이 정답이 무엇일까 궁리하기 시작했을 겁니다. 예를 들어 OPEC 가입국의 개수를 묻는 질문에 "주로 중동 쪽에 회원국들이 많을 거야. 내가 볼 때 그쪽 지역의 국가 수는 대략 OO개국이니까..."라는 식으로 생각을 전개했을지도 모르겠군요.

하지만 위의 문제엔 작은 함정이 있습니다. 딱 떨어지는 정답을 말하라는 게 아니라 90% 확신할 수 있는 구간을 말하라고 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모든 문제의 정답을 '0 에서 1억 사이'라고 답하면 그게 바로 정답입니다.

실제로 위의 문제를 심리학자들이 여러 사람들에게 실험한 결과, 많은 피실험자들이 답(예를 들어 0 에서 1억 사이)을 말하지 못하고 딱 떨어지는 정답이 뭘지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합니다. 

이런 결과는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하는 문제를 대할 때에도 머리를 쓰기 시작함을 뜻합니다. 잘은 모르지만 머리를 '굴리면' 해답을 찾을 수 있으리라 무의식적으로 생각하는 거죠. 다시 말해, 인간은 자신의 예측력을 실제보다 과대평가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인간의 예측력은 동물들보다 뛰어납니다. 수천 년 동안 쌓아온 지식과 기술의 힘으로 기상(날씨)과 같은 복잡한 현상을 (비록 완벽하지 않지만) 예보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지요.

하지만 예측력은 '예측할 수 있는 것'에만 유효합니다. 위에서 제시한 문제처럼 (짧은 시간 내에) '예측할 수 없는 것'에는 인간이 가진 예측력은 힘을 발휘하지 못합니다. 그런 문제에 예측력을 발휘해서 힘을 낭비할 필요도 없습니다.

예측할 수 없는 것들은 대개 그 안에 내포된 불확실성과 관련이 있습니다. 럭비공처럼 불확실한 '모양'은 어디로 튈지 예측할 수 없습니다. 주가나 환율 등도 불확실성에 지배를 받는 변수라서 예측할 수 없는 것으로 분류됩니다. 하지만 예측할 수 있다고 믿는 사람들이 많죠. 

예측력이 필요한 상황에 처하면 그런 상황이 예측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따져야 합니다. 예측이 가능하다는 판단이 설 때에만 예측력을 발휘해야 하죠. 예측할 수 없는 것을 예측할 수 있다고 믿을 때  개인이나 기업의 불행이 시작됩니다. 손 쓰지 못할 위험에 봉착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입니다.

예측할 수 없는 것과 예측할 수 있는 것을 잘 구분하는 능력이 전략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지혜입니다. 불확실성이 증폭되는 요즘 세상에서는 말입니다. ^^



인퓨처컨설팅 & 유정식의 포스트는 아이폰 App으로도 언제든지 볼 수 있습니다. 다음의 링크를 눌러서 여러분의 아이폰에 inFuture App(무료)을 설치해 보세요
                  여기를 클릭!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배꽃바람에날리어 2010.04.13 13:18

    글쎄요~요즘 예측보단 대응이 더 중요하다는 글을 자주 보게 되는데...이 글도 그런 글 중 하나인 것 같네요...예측은 대응을 효과적으로 하기 위한 한 과정이라고 봐야 하지 않을까요?..시나리오 기법이 예측없이 만들어질 수 없고,불확실성이 사회현상에 자주 나타나지만 상위 수준에서는 안정적인 것도 많거든요..주가와 환율이 랜덤하지만..경제 기반에 벗어나는 건 쉽지 않죠...예측에서 그친다면 그건 문제겠죠..사실 그게 문제인 경우가 많구요...예측하기전 자료조사를 하고,과학적인 방법론을 사용한다면 결정론적인 예측은 할 수 없으나..확률론적 예측 정도만으로도 대응 방법을 찾는데..큰 도움이 될 겁니다...또 그러한 예측은 그러한 미래를 만드는 것이기도 합니다..예측하는 사람들은 그 자신들이 미래의 참여자이기도 하니까요,..
    그런 예들은 역사적으로도 많잖아요..시장에서 표준이 되기 위한 전쟁이..그런 경우 아닐까요??..님께서 나열하신 문제는 몇가지 자료 조사를 할 수 있다면 아주 좁은 범위 내에서 예측 할 수 있을 겁니다..그냥..찍는걸 예측이라고 하진 않으니까요..길바닥에 떨어진 벚꽃잎의 숫자도 셀 수가 있죠...정확하진 않지만...샘플링하고...몬테카를로 시뮬레이션만 사용해도...유용한 예측을 할 수 있을 거에요...
    효과적인 대응을 하기 위해...예측은 첫번째로 수행해야 할 프로세스라고 생각해요
    예측만을 너무 열심히 하면 안되겠지만~~~~~~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04.14 01:17 신고

      음, 이 글의 요지는 대응의 중요성이라기보다는 예측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잘 구분하라는 것입니다. ^^ (물론 저는 예측주의자라기보다는 대응주의자구요. ^^)

  2. 배꽃바람에날리어 2010.04.13 13:26

    대개 예측이 문제되는 경우는 예측을 너무 믿는 경우 더군요..
    그렇다고 예측을 포기 할 수는 없고...대응에 방점을 두고
    위험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삼는 관점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04.14 01:16 신고

      예측은 예측 자체로 끝내야 한다는 게 제 평소 생각입니다. 특히 예측할 수 없는 것에 대해 예측할 수 있다고 믿는 자신감은 예측 결과를 과신하게 만들죠. 그래서 대응에는 별로 신경을 못 쓰게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