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생각하는 당신, 유기농 제품만 쓰는가? 북극곰이 그렇게 가여운가?" 

이렇게 도발적인 카피가 쓰인 책 '괴짜생태학'을 서점에서 처음 봤을 때는 환경론자들을 공격하기 위한 책인 줄 알았습니다. 지구온난화가 허구라든지, 지구온난화는 자연적인 현상이라든지, 지구가 오히려 차가워지고 있다는 식의 논리가 담긴 책으로 보였지요. 


하지만 읽다보니 기대했던 논지와 사뭇 다릅니다. 저자는 녹색운동의 허구를 집중적으로 고발하면서도 지구온난화의 위험을 경고하는 중립적인 위치를 견지합니다. 결국 그의 논지는 '낭만적이고 감상적인' 환경운동을 경계하고 타파하자는 것입니다. 

그는 북극곰을 도와주세요, 라는 착한 말은 지구를 살리는 데 별로 도움이 안 된다면서 실질적인 해법을 요구합니다. 지구온난화의 위험을 최소화하려면 실질적인 변화가 필요하지 그저 유기농 식품을 먹고 공정무역 제품을 사고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탄다고 해서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고 꼬집습니다. 차가울 정도로 합리적으로 생각해야 진짜로 지구를 살릴 수 있다고 말합니다. 

또한 그는 정치인들이 지구온난화의 진정한 해법을 논하기보다는 녹색운동을 통해 이익을 챙기는 데 급급한 것이 사태를 더욱 악화시킴을 고발합니다. 감상적인 말만 하지 말고 이제 제발 실천하자고 제안하는 저자의 주장에 귀를 기울여보세요. 환경운동을 하든, 환경운동을 마뜩치 않게 바라보든 '착한 척 하지 말라는' 이 책을 읽어보기를 권합니다. 

책을 읽다가 인상적인 내용이 나오면 140자 이내로 정리하여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그 트윗을 모아 여기에 포스팅합니다. 트윗은 짧은 문장이니 오해가 생길 수 있습니다. 꼭 책을 통해 확인하기 바랍니다. 저자가 책에서 말했듯,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태도는 지구온난화 해결에 오히려 해악이니 말입니다. ^^ 


"유기농 운동은 근본적으로 낭만적인 운동이지 과학적인 운동이 아니다"

"유기농법은 효율이 떨어지는 방법이다. 개도국에서 유기농법으로 유지할 수 있는 것은 빈곤과 영양실조 뿐이다. 유기농은 빈곤을 지속시킨다" 

"공정무역은 '녹색'이 아니다. 공정무역 제품을 사는 것이 환경을 돕는 행위라는 보장은 없다"

"자동차 연료통을 가득 채울 만큼의 바이오연료를 생산하려면, 한 사람이 1년 동안 내내 먹을 옥수수 200킬로그램이 필요하다" 

"진정으로 환경을 생각한다면, 자동차들 프리우스로 바꾼다고 될 일이 아니다. 입던 옷이 다 낡을 때까지 입고, 자동차를 가능한 한 오래 타야 한다"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겉보기만큼 환경에 이로운 물건이 아니다. 고속도로나 시골길을 달리는 주행시험에서 프리우스는 탄소배출량 면에서 BMW 318d보다 많은 탄소를 배출했다" 

"우리가 자동차를 타고 가다 목숨을 잃을 확률은 1천만분의 1밖에 안된다. 비행기를 타다가 목숨을 잃을 확률보다 조금 낮다. 따라서 비행기가 자동차보다 안전하다는 속설은 엉터리다" 

"우리가 미래를 예측하는 데에 최선을 다해야 하지만, 예언들 중에는 정말이지 불확실한 것도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정치가들은 국민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을 때, 정확하고 과학적인 견해를 제시하려고 애쓰기보다는 자신이 갖고 있는 여러 정보를 자신의 뜻에 가장 유리하게 사용한다"

"기후 변화와 환경문제에 관하여 어떤 생각을 갖고 있든 무조건반사 식의 꼬리표를 붙이는 것만은 반드시 피해야 한다."

"새들이 풍력 터빈에 휘말려 죽는 위험을 이야기하지만 1년에 겨우 2.19 마리 정도다. 반면 건물 창에 부딪혀 죽는 새들은 1억~10억 마리로 추정된다"

"일반적인(유기농이 아닌) 채소와 과일에 묻은 잔류 농약을 그다지 걱정할 필요가 없다. 게다가 사람들이 농산물을 씻어서 먹지 않는가"

"지속가능성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창의력을 발휘해서 진정한 지속가능성의 기회를 찾기보다는 옛날 옛적 할아버지 시대의 삶을 그대로 유지하는 데 관심이 더 많은 보수주의자인 경우가 많다"

"버진 항공이 '재생 가능한 연료로 비행하는 세계 최초의 항공사'라고 주장하지만, 버진 항공이 사용하는 바이오연료의 비율은 겨우 5%다"

"화학비료 사용을 금하는 것은 염화나트륨이 천연소금보다 환경에(몸에) 나쁘다는 인식과 마찬가지다. 천연소금에 오히려 불순물이 많듯이 자연적인 비료에 오염물질이 더 많다는 점을 알지 못한다"

"당신이 최신형 휴대폰을 갖고 있다면, 친환경 화장지를 사는 것 따위는 소용없는 짓이다"

"전문가들은 자기분야에만 너무 초점을 맞춘 나머지 자기 분야에 영향을 미칠 다른 분야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할 때가 많다"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Favicon of http://overock.tistory.com BlogIcon oveRock 2010.10.26 11:13

    제가 고등학교 때 참고서의 예문으로 읽었던 내용 중에(벌써 십수년이 지난지라 정확한 기억일지는 모르겠지만), 빈 우유팩이나 알루미늄 음료캔을 재활용하기 위해서는 코팅된 수지나 도료를 벗기는 작업을 해야 하는데, 이를 처리하는 용매로 인해 발생하는 환경오염은 종종 재활용을 포기했을 때보다 더 크다고 합니다. 환경을 위한 최선책은 유리 용기를 '재사용'하는 것이지만, 유리의 중량에 의한 물류비 증가로 인해 기업들이 꺼린다는 것이죠.

    자칭 환경운동가라는 이름을 달고 말도 안 되는 실험으로 방문자를 우롱하는 블로거들이 보일 때마다 꼭 태클을 걸곤 합니다만, 기분은 늘 유쾌하지 않습니다. 믿고 싶은 것을 믿는 사고의 관성상, 다른 방문자들의 공격(인신 공격을 포함한)을 감수해야 하거든요.

    오늘 주문한 괴짜생태학이 오후엔 사무실로 배송되어 오겠네요. 기대가 됩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10.26 22:54 신고

      네, 많이 정보가 흘러넘칠수록 oveRock님 같은 회의주의자가 필요합니다. 저에겐 좋았는데, 괴짜생태학이란 책을 어떻게 읽으시실 궁금하네요.

  2. Favicon of http://lenscat.tistory.com BlogIcon Lenscat 2010.10.26 12:29

    바이오 연료로 자동차를 돌리고 기계를 돌리기 위해서는 더 많은 숲을 깎고 불태워 경작지로 만들어야 하고 더 많은 빈민층들이 굶는 댓가를 치르죠. 또한 그들 또한 가난을 타계하기 위해서 더 많은 자연을 회손하고 개발하게 되고, 결국 1대의 바이오 연료 자동차를 굴리기 위해 50대의 석유 자동차를 굴려야하는 아이러니에 대해서는 어렴풋이 들은적이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결국 그린 마케팅이라는 것도 사회적인 공포감을 조성한 후 우리 제품을 쓰면 공포감에서 조금 벗어날 수 있다는 위안을 파는 일종의 공포 마케팅인듯 합니다.

    최근 그린 테크놀로지나 환경 마케팅을 강조하는 전반적인 사회 맥락을 보면 정말 읽을만한 책을 소개해주신듯 합니다.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10.26 22:53 신고

      그런 숨겨진 비용을 생각하지 않고 겉으로 드러나는 목가적이고 낭만적인 면에 집착하는 오류에 많이 빠지는 것 같습니다. 냉철하게, 과학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습니다.

  3. Favicon of http://snowall.tistory.com BlogIcon snowall 2010.10.26 13:07

    비슷한 주제인 것 같아 보이는 책을 읽은 기억이 나서 트랙백 걸었습니다 ^^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