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마르시아노(Paul L. Marciano)의 'Carrots and Sticks Don't Work'을 읽다가 고개를 끄떡이게 만드는 부분을 읽었습니다. 바로 차등보상(Reward Program)이 오히려 직원들의 동기를 전반적으로 떨어뜨린다는 이야기였습니다. 마르시아노는 직원들을 탑퍼포머(우수성과자), 저성과자, 중간성과자(탑퍼포머와 저성과자 사이의 직원)으로 구분한 후에 각각에게 차등보상이 효과가 없거나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지적합니다.


마르시아노의 논리가 수긍할 만한지 판단해 보기 바랍니다.





차등보상이 성과를 높이지 못하는 이유 1 


[질문] 어떤 직원들이 차등보상 프로그램에 의해 '인정'받는가?

[답변] 탑퍼포머(우수성과자)들이다.

[이유] 그렇다면, 이미 동기가 충만하고 성과가 높은 직원들이 보상 프로그램에 의해 혜택 받고 인정 받는다는 뜻이다. 그런 직원들이 얼마나 '더' 동기가 충만해지고 얼마나 성과를 '더' 높일 수 있을까? 탑퍼포머들은 이미 98점을 받은 학생에 비유할 수 있다. 성과를 더 높일 만한 여지가 없다.

[결론] 따라서, 차등보상은 탑퍼포머의 성과를 높이지 못한다.



차등보상이 성과를 높이지 못하는 이유 2 


[질문] 저성과자에게 차등보상 프로그램은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답변] 영향을 미치지 않거나,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유] 탑퍼포머들만 인정 받을 뿐 저성과자들은 제외된다. 저성과자들의 입장에서 차등보상 프로그램은 자신들이 얼마나 인정 받지 못하고 있는지, 얼마나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는지를 확인시켜 줄 뿐이다. 저성과자들의 동기는 더 떨어질 뿐이다.

[결론] 따라서, 차등보상은 저성과자의 성과를 높이지 못한다.



차등보상이 성과를 높이지 못하는 이유 3 


[질문] 중간성과자들에게 차등보상 프로그램은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답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유] 차등보상 프로그램이 실시되는 동안에는 중간성과자들 중 많은 이들이 '당근'을 받기 위해서 자발적으로 노력한다. 하지만 당근의 대부분은 탑퍼포머들에게 돌아간다. 심리학적으로, 당근을 못 받은 중간성과자들은 '왜 받지도 못할 당근을 위해 애를 써야 하지?'라고 생각하며 태도를 바꾼다. 자발적으로 노력하려 하지 않고 차등보상 프로그램 실시 전에 비해 동기가 더 떨어진다.

[결론] 따라서, 차등보상은 중간성과자의 성과를 높이지 못한다.


[최종결론] 차등보상은 직원들의 성과를 높이지 못한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합니까?



(*참고도서)

Paul L. Marciano, <Carrots and Sticks Don't Work: Build a Culture of Employee Engagement with the Principles of RESPECT>, McGraw-Hill, 2010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바밤바 2012.10.04 15:56

    차등보상을 실시하지 않을경우.
    하위 성과자들은 박탈감은 느끼지 않지만, 일잘하는 사람과 동등한 대우를 받으며
    중간 성과자들은 노력하지 않아도 똑같은 대우를 받는 하위 성과자들을 보면서
    열심히 할 이유를 찾을수 없고,
    상위 성과자들은 이들을 보면서 동기를 상실할 수 있죠.

    제 생각에는 그 평가가 제대로 될 수 없는 것이 문제이지
    공정한 평가가 이루어진다는 인식을 심어줄 있다면, 차등평가라고 해도
    마냥 박탈감을 느끼거나 포기하게 될거라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2.10.17 16:47 신고

      공정한 평가가 가능할까요? 공정한 마음으로 임해도 공정하지 않다고 느끼지 않을까요?

  2. 노을이네 2012.10.17 11:13

    일종의 삼단논법인 것 같습니다. 차등보상이 적용되는 상황은 무척 다양하겠으나 위 논리가 사실로 밝혀지는 사례가 더 많을 것 같네요.

    perm. |  mod/del. |  reply.
  3. 간짜장쵝오 2012.10.17 17:04

    어떻게 하는 것이 정답일까요? 대표님의 말씀에 공감하고 많이 배우고 있는 1인이지만 회사에서 평가를 담당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바밤바님의 말씀에도 일편 공감합니다. 어찌됐건 사람을 상대하는 일이 가장 어려운 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2.10.17 17:06 신고

      평가의 본래 목적은 무엇일까요? 그게 무엇이든 간에 보상과 연결시키면 그 목적은 사라집니다. 평가와 보상은 단절시켜야 합니다.

  4. ted 2012.11.20 16:41

    차등보상을 하는것만 알고 보상금액은 서로 모른다면 어떨까요?
    그러면 조금 더 효과가 있지 않을까요?

    perm. |  mod/del. |  reply.
  5. BlogIcon 김지용 2013.03.07 16:04

    차등 보상에 대한 색다른 시각이네요. 단순하게 풀어보면 잘하는 놈 떡하나 더 주는건데..이게 세상의 순리 아닌가요? ㅎㅎ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