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한권, 탈고하다   

2008. 11. 21. 13:42

책 한 권을 탈고했다.
역서까지 포함해 5번째 책이다.
아마 내년 1월에 나올 것 같다.
제목과 내용은 아직 비밀이다. (공공연한 비밀일 수도...)

이외수는 장편을 쓰려고 감방 철문을 제작해 스스로를 가뒀다는데,
그런 게 없어도 내겐 감옥이 따로 없었다.
어젯밤엔 꿈 속에서조차 퇴고를 했다. "이렇게 고쳐야 하나?"
아침에 일어나니 머리가 어질하다.

탈고(脫稿)가 탈고(脫苦)다!
아무튼 이제 털어낸다.
잘 가라, 내 원고야.

'유정식의 서재 > [단상] 주저리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의 크리스마스이길...  (0) 2008.12.24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느껴지는 찻집에서  (0) 2008.11.28
책 한권, 탈고하다  (0) 2008.11.21
작곡하다  (0) 2008.11.20
이별을 바라보다  (1) 2008.11.11
늦은 오후의 공원  (5) 2008.10.05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