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의 첫달, 1월에 나는 모두 5권을 읽었다.
작년에는 양적인 독서에 치중했는데,
금년에는 하나의 책을 꼭꼭 씹어 먹는 마음으로 읽을 생각이다.

 5권 밖에 못 읽었으면 어떠랴,
독서도 소식(少食)이 좋을 때가 있는 법이다. 



치팅컬쳐 : '승자독식사회'와 맥을 같이 하는 책. 다양한 '치팅'의 사례가 재미있게 펼쳐진다. 그러나 철학과 대안이 부족하게 느껴진다.

무한의 신비 : '실무한'을 상상하다가 정신병에 걸린, 위대한 수학자 칸토어의 생애를 중심으로 무한의 의미를 수학적으로 탐구하는 책. 좀 어려운 내용이지만, 무한의 의미를 곱씹는데 도움이 된다.

죄수의 딜레마 : 게임이론의 창시자인 수학자 폰 노이만의 평전. 중간중간에 게임이론이 소개되고 있어서 게임이론도 함께 배울 수 있는 책이다. 폰 노이만의 천재성에 놀라게 되는 책!

피어라, 남자 : 평범한 샐러리맨으로 살다가 귀농하여 자연농법을 실천하는 농부의 에세이다. '치유'라는 주제로 잔잔하게 풀어놓은 일상의 보따리가 마음을 착하게 만든다.

클루지 : 인간의 두뇌가 정교한 설계도에 따라 만들어진 게 아니라 진화 과정에서 얼기설기 만들어졌기 때문에 행동/판단/언어 등이 실수 투성이라는 주제의 책. 진화의 '실수'를 엿볼 수 있는 참신한 책이다.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Favicon of http://storystroy.tistory.com BlogIcon login 2009.02.04 11:35

    음 저는 1월에 소비의 심리학, Risk, 괴짜경제학, 루시퍼이펙트, 전쟁의 기술, 스웨터 를 읽었습니다. 현재는 폴 케네디의 강대국의 흥망을 읽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2.04 17:11 신고

      다양한 분야의 책을 탐독하시는군요. ^^ 저도 늘 폭넓게 읽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