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 이론(라프 코스터 저)'이라는 책에서 아래와 같은 사례를 발견했습니다.

x2 + 5 = 30

x는 얼마일까?

주위 사람들에게 이 문제를 제시해 보면 어떨까요? 어떻게 답을 이야기하는지 들어보면, 그가 문제해결(Problem Solving)의 기본기 중 하나인 '과정 중시'를 잘 하는 사람인지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만일 그가 'x = 5'라고 금방 답한다면, 그는 답을 내는 것에 급급해서 과정을 무시하는 사람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문제의 함정은 '엄청 쉽다'는 데에 있습니다. 쉽기 때문에 과정을 생략해도 된다고 유혹하죠.

직접 실험을 해봤습니다. 4~5명에게 물어봤으니 통계적으로 유의한 표본은 아니지만, 5라고만 답할 뿐 x = -5 를 말하는 사람은 한 사람 밖에 없었습니다. -5 도 분명 해답인데 말이죠.

문제해결능력이 뛰어난 사람들은 결과보다는 과정에 더 무게를 둡니다. 예컨데 그들은 이 쉬운 문제를 풀 때에도 다음과 같이 과정을 전개합니다.

x2 + 5 = 30
x2 = 30 - 5 = 25
x =  ±√25
x ±5
 
쉬운 문제를 이렇게 일일이 풀이 과정을 써내려 가는 모습이 우스꽝스럽게 보일지 모릅니다. 그러나 하찮게 보이는 문제라도 결과보다는 과정을 중시하면 올바른 답(±5)을 얻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풀이 과정을 꼼꼼하게 따지는 사람을 융통성 없다고 놀리기 전에 그들의 문제해결 역량의 기본기를 유심히 살펴볼 일입니다.

저는 요즘 시나리오 플래닝을 주제로 몇몇 기업을 대상으로 워크샵을 진행하는 중입니다. 방법론을 습득하기 위해 제 책('시나리오 플래닝')에 수록된 '길동이의 딜레마' 사례로 시나리오 플래닝을 연습하는 시간을 워크샵 초기에 진행합니다. 길동이의 딜레마는 다음과 같습니다.

길동이는 광화문 근처에 있는 OO호텔 커피숍에서 저녁 9시에 만나 애인에게 프러포즈를 할 계획이다. 여자친구는 성격이 불 같아서 단 1분이라도 늦는 걸 굉장히 싫어한다. 만일 길동이가 늦게 호텔에 도착한다면, 프러포즈는 엉망이 되고 여자친구는 뒤도 안 돌아보고 떠날 게 확실하다. 길동이는 프러포즈를 성공하기 위해서 어떻게든 제시간에 호텔에 도착해야 한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사장님이 길동이에게 오후 늦게 중요한 일이 생길 것 같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만일 그 일을 하게 된다면 빨라 봤자 회사에서 8시에 출발할 수 있다. 다행히 일이 생기지 않는다면 7시에 퇴근이 가능하다.

강남에 위치한 회사에서 호텔로 가려면 승용차로 평균 1시간 걸리지만, 운이 좋아 길이 잘 뚫리면 30분, 반대로 길이 막히면 2시간이나 걸린다. 그렇다고 차를 놔두고 가기는 싫다. 프러포즈를 끝내고 여자친구와 함께 교외로 멋진 드라이브를 하고 싶기 때문이다.

아, 길동이는 어떻게 해야 할까?

제가 이 사례를 이야기하면 여기저기서 웅성웅성한 소리가 들려옵니다. "약속 장소를 변경하면 되잖아.", "차를 렌트하면 될텐데", 혹은 "저런 여자와 왜 만나? 끝내 버려" 등등 다양한 해결책들이 즉각 제기됩니다. 위에서 이야기했다시피 이 사례는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소소한 딜레마라 '쉽게 보이기' 때문입니다.

즉흥적으로 제기된 해결책 중 몇몇은 길동이가 채택해도 될 만한 훌륭한 방안인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길동이가 처할 상황(시나리오)들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최적의 해결책을 찾기 어렵습니다. 시나리오 플래닝은 해답을 즉각 토해내는 도깨비 방망이가 아니라 '문제를 어떤 프로세스로 해결해야 하는가'의 방법론 중 하나입니다. 그런 측면에서 의미를 가집니다.

최적의 해결책을 원한다면 과거의 경험을 통한 추론과 직관으로 결과를 바로 내놓으려는 관성을 잠시 억눌러야 합니다. 그 대신, 문제 해결에 접근하는 방법론, 방식, 프로세스, 전제조건 등을 먼저 생각하려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경험과 직관도 문제해결에 필수적인 능력이자 조건이지만, 해답을 내는 데 적용하지 말고 과정을 짜는 데 사용되어야 합니다.
 
해결책을 다른 사람에게 설득하려면 과정의 엄밀함이 반드시 전제돼야 합니다. 과정이 생략된 결과는 그 효과가 높다 하더라도 의심 받거나 거센 반대에 봉착하고 말죠. 현 정부의 '밀어붙이기' 식 정책에 국민들이 크게 반발하는 이유는 뭘까요? 과정(정책의 타당성 분석 등)을 몽땅 생략한 채 자신들의 이념, 신념, 이익 등에 근거한 답(결과)을 강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들에겐 과정을 건너 뛰어도 될 만큼 문제가 쉬운가 봅니다. 과정을 중시하지 않으면 이해와 지지를 얻지 못한다는 단적인 예가 아닐까요?

과정에 초점을 맞춘다고 해서 항상 최고의 전략을 수립한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직관적으로, 혹은 별 생각없이 제시한 해결책이 멋지게 성공하는 경우가 분명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경우는 예외적이어서 (언론이나 사람들의 인식에서)돋보일 뿐입니다.

소소한 고민에서 중차대한 딜레마에 이르기까지 모든 문제의 해결책을 찾으려면 '답을 먼저 생각하지 말고 과정에 집중'해야 함을 기억해야겠습니다.

【한RSS로 편하게 제 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Favicon of http://snowall.tistory.com BlogIcon snowall 2009.06.10 09:51

    더불어서, 다른 답은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지에 대해서도 생각하면 수학자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6.10 10:08 신고

      네.수학자는 항상 의심하지요. 헌데 기성수학자라면 이런 문제를 더 이상 파고들지 않을 듯합니다. 너무 쉽고 자명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겁니다. ^^

  2. 임평택 2009.06.10 14:05

    저는 귀하의 풀이과정에 문제점이 있음을 지적합니다.
    즉 x는 플러스마이너스루트25아닙니까.
    거기서 다시 x는 플러스마이너스루트5의제곱이되고 그래서
    x는 플러스마이너스 5입니다.

    이글을 읽고 나서 당신이 그게 중요한 문제가 아니야 하고 한다면 요점이 문제야라고 한다면 스스로도 윗글에대해 잘못 이해한겁니다.
    과정이 중요하지요. 그렇습니다. 과정에서 틀렸다고 말했다고 해서 그것을 무시하는것도 잘못인것이지요.

    이런 견해를 가진 사람들은 수학자가 아니라. 좀더 원칙에 충실하려고 하는 사람들일겁니다. 이과생들이 그러는게 아니라 원칙에 가능한 충실하려고 하는 사람들이죠.

    때론 자신의 위치와 지위에 따라 이런 원칙이 생략되는데요.

    그럴때 우린 주장을 해야합니다. 안하면 그냥 가버리지요.그러나 때로는 생략도 해야합니다. 그거 다하고 있으면 한문제 풀다 시간다갑니다.
    이것이 성장중심이냐 민주주의냐라는 시각으로 양분될 수도 있지요.하지만 절대 그렇지는 않습니다.

    저는 과정에 충실하고 원칙에 충실한사람들이 우익이어야하고.원칙보다는 빠른 방법을 주장하는게 좌익이라 생각하는 일부 몰지각한 사람중에 한사람입니다.
    하지만 지금의 우익이라 주장하는 사람들은 그냥 반민족 반공주의 그들도 민주주의는 아무 의미 없습니다. 반공이면 모두 민주주의인줄 아는 지식의 장애자들이니까요.
    그래서 우린 그들을 이념적인 고리도 원칙도 통하지 않는 수구 꼴통이라고하는거구요.

    그래서 우린 지금 민주주의를 되찾는 것이 아니라 반공이데올로기 지상주의자(반민주주의자)에 반민족 수구 꼴통과의 싸움을 하는 것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6.10 17:00 신고

      풀이 과정을 잘못을 짚어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 기호와 루트 기호를 copy해 쓰다보니(직접 입력하기 어려워서) 실수가 발생했습니다. 양해해 주십시오. ^_^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으신 듯 한데 임평택님이 지적해 주셨군요.
      헌데, 우익이든 좌익이든, 임평택님 말씀대로 반민주주의자든 자신의 신념을 맹목적으로 주장하기보다는 상식적인 절차와 합의가 존중되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상황이 급박하더라도 반드시 지켜져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불행한 악순환은 지속될 수밖에 없습니다.
      좋은 의견 감사히 듣습니다. ^_^

  3. 임평택 2009.06.10 14:09

    결론 저는우리나라가 저런 걸로 서로 여야가 싸우는 나라에서 살고 싶습니다. 단지 과정이 무시되고 법이 절차가 무시되었다고 아니다 과정이 약간 생략되더라도 사람들의 의견이 수렴되면 일단 진행해야한다. 지금 급한것은 진행이다 라고 싸우는 그런 정당들이 있는 나라에서 살고 싶습니다. 제꿈이 너무 큰것같군요.
    지금현재는 .......
    5.10시간되면 참석하시지요.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