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인터넷이 안 되는 지역에 있었고, 되더라도 요금이 너무 비싸서  여행기를 올리지 못했습니다. 분당 0.25유로나 되는데, 속도는 엄청 느려서 뭐 하나 올리려면 랙이 걸린 것처럼 버벅거려서 참을 수가 없더군요. 지금은 헝가리의 부다페스트에 있는데, 이 호텔은 인터넷이 공짜인데다가 속도도 제법 빠르네요.

그래서 그간 올리지 못한 짤쯔부르크 2일째의 여행기를 올립니다. 이 날은 짤쯔부르크 교외에 있는 운터스베르크와 헬브룬 궁전을 방문했습니다. 운터스베르크는 해발 1800미터(?)의 고산인데, 날씨가 좋으면 전망이 꽤 좋다고 알려진 곳입니다. 허나 안타깝게도 그날은 구름이 가득해서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지요.

헬브룬 궁전은 어느 대주교가 지은 여름별궁인데, 갑작스레 물을 뿜는 장치들 때문에 아이들처럼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아이들과 같이 가면 좋을 법한 장소입니다.

짤쯔부르크의 일정을 끝내고 환상적인 풍광이 압권이라는 할슈타트로 이동했습니다. 그 이야기는 귀국해서 올리겠습니다. 모두들 좋은 여름을 보내고 계시지요?

(* 사진을 클릭하면 크고 정확하게 볼 수 있습니다.)


운터스베르크로 올라가는 케이블카가 멀리 보입니다. 아쉽게도 구름이 가득.

하이킹 복장을 갖춘 어느 할아버지와 함께 케이블카에 올라 탑니다.

올라갈수록 집들이 작게 보입니다. 오스트리아 집들은 앙증맞은 스위스 집들보다는 좀 투박한 느낌입니다.

산 정상에 올라오니 역시나 안개(실은 구름)가 아주 짙어서 가시거리가 10m 정도 밖에 안 됩니다. 풍경이 모두 구름 속에 숨어버렸네요.

이런 이정표만 찍을 수밖에 없었지요.

산의 노천 식당도 문을 닫은듯...

운터스베르크를 내려와 근처에 있는 헬브룬 궁전을 찾았습니다.

소박한 모습의 헬브룬 궁전

정원에 서있는 유니콘상

대주교가 손님들을 앉혀놓고 와인을 마시다가 갑자기 물이 나오게 해서 사람들을 놀렸다는 테이블입니다. 앞쪽의 대주교 자리만 물이 나오지 않지요.

물의 힘을 이용한 다양한 장치를 가이드가 소개해 줍니다. 이 가이드의 별명을 '다스 히아'라고 붙여줬습니다. 왜냐하면 설명할 때마다 'Das Hier~~~'라고 시작했는데 그 억양이 너무 독특했기 때문입니다. 예쁘장해서 같이 사진 찍자는 요청이 쇄도(?)했을 정도였죠.

갑자기 물이 솟아나 깜짝깜짝 놀라게 됩니다. ^^

물의 힘으로 움직이는 인형들입니다. 그당시의 기술이 참 대단합니다.

물의 압력으로 솟아오르는 왕관. 오르락내리락하는 모습은 권력의 성쇠를 상징했다고 하네요.

헬브룬 궁전에는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에 나온 파빌리온이 있습니다. 별로 볼 것은 없다는...

오스트리아에는 캥거루가 없답니다. ^^

바트 이슐(Bad Ischl)역에 할슈타트로 가는 기차가 들어옵니다.

할슈타트 역에서 내려서 셔틀배가 오기를 기다리는 중. 저멀리 할슈타트 마을이 보입니다.

점점 다가갑니다.

물 위에 떠 있는 듯한 집들.

할슈타트 구경은 내일 하기로 하고, 할슈타트 지방의 맥주로 목을 축입니다. ^^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Favicon of http://foog.com BlogIcon foog 2009.08.07 09:12

    절경도 절경이지만 마지막 맥주 사진이 가슴을 후벼파는군요!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twitter.com/_STLIM_ BlogIcon _STLIM_ 2009.08.07 09:24

    드디어 새 글을 올리셨네요.

    천천히 사진 감상 잘 하다 갑니다.
    다음 글부터는 할슈타트의 본격적인 관광이 소개될 것 같네요.
    이어지는 비엔나, 부다페스트 여행기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벌써 입추(立秋)라지만 인천공항 발을 딛는 순간, 덥고 습한 공기가 목을 턱~ 하고 막을 듯한 날씨입니다.

    발 딛는 순간 다시 비행기에 몸을 싣고 싶으실 것 같네요...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8.08 23:40 신고

      좀 덥긴 하군요. 유럽은 선선해서 아침과 밤은 춥다고 느낄 정도였는데요. 그래도 집에 오니 편합니다. ^^ 여행기는 하루에 하나씩 마저 올릴 예정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