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랑비가 조금씩 날렸지만, 날씨가 의외로 포근해서 산책하기 좋았습니다.
(집에 있으니 좀 더운 듯 했습니다.)

금년 가을 날씨가 따뜻해서인지, 나무들이 '나 지금 단풍 들어도 돼' 라는 듯이
아직 푸르름이 남아있는 나무들이 많습니다.
어떤 나무는 단풍이 지기도 전에 며칠 전 세차게 분 바람에 
잎이 다 떨어져 버렸습니다.

김광석이 부르던 '흐린 가을 하늘 아래 편지를 써'라는 노래가 어울리는 날이었습니다.
일요일이 또 이렇게 저물어 갑니다.

*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륜동 | 서울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
도움말 Daum 지도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