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낮부터 눈이 예쁘게 내렸죠. 오랫만에 제대로 쌓인 눈을 맞이하러 밖으로 나갔습니다. 꽤 추웠지만, 뽀드득 뽀드득 밟히는 눈소리를 들으며 공원을 걷자니 겨울의 정취가 온몸으로 느껴집니다. 이번에 내린 눈은 건조해서 잘 안 뭉쳐지더군요. 겨우 눈덩이 두 개를 뭉쳐서 Mini Snowman을 만들었지요.

추워서 입김을 불며 겨우 찍은 사진 몇 장을 여기에 올립니다.

(*클릭하면 사진이 크게 보입니다.)

눈천사를 만들겠다며 누운 아들

눈 내린 스케이트장

눈 감고 눈을 즐기는 아들

내가 만든 눈사람

눈사람과 함께 찰칵!

물가에 소복이 쌓인 눈

아빠를 공격하는 아들!

눈 내리는 공원

오래 있으니 손이 시렵습니다.

스케이트장에 사람이 많습니다

'눈 파이'라고 우기는 아들

어느새 어두어져 트리에 불이 켜집니다.

이제 집으로 갈 시간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