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들이 컴퓨터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습니다. 영어학습을 하려면 컴퓨터가 필요한데, 자연스레 컴퓨터를 켜고 프로그램을 실행시키고 볼륨을 조절하는 법을 스스로 터득하더군요. 역시 아이들은 참 빠르게 흡수합니다.

문제는 제가 하는 일(원고 쓰거나, 인터넷을 검색하는)이 종종 방해 받는다는 것입니다. 또한, 이제 겨우 초등학교 1학년인데, 벌써부터 컴퓨터의 재미에 빠져들면 안 되겠다 싶더군요. 

(제가 만들어준 독서기록장)


그래서 결심했습니다. 아들에게 '독서'라는 KPI를 부여하고 타겟을 주기로 했지요. 어느 정도의 타겟이 좋을까 생각하다가 500 권으로 합의를 봤습니다. 아이들 책은 얇으니까 500 권 정도면 그리 많은 독서량이 아니겠다 생각했죠.

그리고 아들에게 "500 권을 다 읽으면 너만의 컴퓨터를 사주마"라고 '보상책'을 제시했지요. 아들이 선뜻 그러겠다고 대답하더군요. 자기 방에 따로 설치해 주냐고도 묻고요.

또 한 가지 조건은 500 권을 다 읽었는지를 tracking 하기 위해서 '독서기록장'을 쓰기로 한 것입니다. 써야 할 내용이 너무 많으면 그것도 짐이 될 듯하여, 제목과 저자, 느낀점만 간단히 쓰기로 약속했지요. 독서기록장 1권에 144 권의 책이 기록되니까 얼추 4권은 채워야 목표를 달성하겠죠.

역시 아이들 책은 금방 읽힙니다. 10분 만에 다 읽었다면서 독서기록장을 어서 내놓라고 합니다. 게다가 얼른 'very good'이라는 도장을 찍으라고 야단입니다. 이러다가 금세 500 권이 될 듯한 불안감이 엄습합니다. ^^ 책 읽는 습관만 길러 준다면야 컴퓨터 구입 비용은 충분히 빠지겠죠?



인퓨처컨설팅 & 유정식의 포스트는 아이폰 App으로도 언제든지 볼 수 있습니다. 다음의 링크를 눌러서 여러분의 아이폰에 inFuture App(무료)을 설치해 보세요
       여기를 클릭!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강선수 2010.03.27 17:10

    좋은 아이디어네요. 저도 인자 애를 좀 낳아야겠다...고 생각하는 6년차라서요.

    500권 채우고 나서도 책 읽는 습관은 꼭 남아야할텐데요. ^^


    사회에 나오고 보니까
    학점,영어,학교 다 중요하지만
    역시 '책을 얼마나 읽었느냐'가 정말 결정적인 것 같더라는.
    많이 배웠어도 말을 알아먹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ㅎㅎ

    이상 지나가던 사람이었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2. 지회 2010.04.03 13:31

    참 좋은 아버지 신거 같습니다. 요즘 컴퓨터때문에 책을 멀리 하는 사람들이 참 많죠.
    저도 출퇴근 시간에만 보지만, 책읽은 맛을 잃어버린 주위 사람들 보면
    무슨 재미로 살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04.05 22:41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출퇴근 시간에 멍하니 있거나 조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지요. 그 중에 반만이라도 책을 읽는 문화가 조성됐으면 하는 생각이 가끔 들곤 합니다.

  3. Favicon of http://haenamu.tistory.com BlogIcon 아름수풀 2010.07.20 17:21

    이거 좋은 방법 알아갑니다.
    KPI를 실생활에 이렇게 이용할 수도 있군요.
    알고만 있었지 응용력이 떨어져서...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