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는 갈등으로부터 나온다   

2010. 7. 6. 09:00

2000년 6월에 발생한 롯데호텔의 노사분규를 기억하십니까? 이 호텔의 노사분규는 무려 74일간 이어지다가 정부가 개입하면서 가까스로 해결됐는데, 기록을 살펴보면 2000년 한 해에 발생한 노사분규는 모두 250건에 달했는데 그 중 유독 이 호텔의 노사분규가 치열하게 벌어졌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그 안에는 우리가 미처 깨닫지 못한 갈등의 원리가 숨겨져 있는 것은 아닐까요? 노사 갈등이 발생하는 이유는 산불이 발생하는 것과 비슷하기 때문은 아닐까요? 그 이유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브루스 멜러머드라는 과학자는 컴퓨터를 가지고 가상의 실험을 실행했습니다. 바둑판 모양의 격자에 가상의 나무를 무작위하게 심도록 컴퓨터에게 명령을 내렸습니다. 그런 다음에, 나무가 100그루 정도 심겨지면 가상의 성냥을 바둑판에 떨어뜨리도록 했다고 합니다. 


만약에 성냥이 나무 위에 떨어지면 그 나무가 타 버리고 주변의 나무에 불이 번져서 산불이 발생합니다. 하지만 성냥이 공터에 떨어지면 산불로 번지지 않고 금방 꺼지겠죠.

멜러머드는 실험을 조금 바꿔 봤습니다. 성냥을 1백 그루마다 한번씩 떨어뜨렸던 것을 2천 그루마다 한번씩 떨어뜨렸습니다. 그랬더니 가상의 숲에 대참사가 일어나는 횟수가 급격히 많아졌다고 합니다. 성냥을 떨어뜨리기 전까지 아무런 제약을 받지 않고 나무들이 빽빽하게 자랄 수 있었는데, 성냥이 떨어지자 숲 전체로 불이 번지는 상황이 발생한 것입니다.

멜러머드는 나무들이 빽빽하게 자란 숲은 그만큼 상호작용이 크기 때문에 숲 전체에 걷잡을 수 없는 대형산불이 일어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합니다. 그의 말을 다시 해석해 보면, 산불이 드물게 발생할수록 오히려 대형 산불이 일어날 확률이 높다는 뜻입니다. 

그의 실험 결과는 1988년에 미국 옐로스톤(Yellowstone)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역사상 최악의 산불이 증명합니다. 세 달 가까이 계속된 이 산불에는 소방수 1만 명, 비행기 117대, 소방차 100대 이상이 동원됐는데, 결국 150만 에이커라는 어마어마한 산림이 잿더미가 되고 진화 작업에 투여된 비용만 해도 모두 1억 2천만 달러가 넘었다고 합니다. 

무엇 때문에 산불이 이토록 커졌을까요?  이 초대형 산불의 원인은 옐로스톤의 숲이 ‘임계상태’에 도달했기 때문입니다. 임계상태란, 조그만 변화가 대형산불로 커질 수 있는 매우 민감한 상태를 말합니다. 자연을 보호해야 한다는 사명감에 불타서 미국의 산림 당국은 단 한 건의 산불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목표로 숲을 관리해 왔습니다. 그래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조그만 산불까지도 필사적으로 막아내려고 했습니다.

그때문에 숲에는 불쏘시개가 될 만한 죽은 나무와 마른 나뭇잎들이 쌓이기 시작했고, 나무들을 솎아내는 효과가 있던 작은 산불이 일어나지 못하니까 나무들이 점점 조밀해졌습니다. 그래서 숲이 임계상태로 치닫게 돼서 결국 초대형 산불이라는 참사가 벌어진 겁니다.

이제 산림당국은 자연적으로 발생한 작은 산불은 구태여 끄지 않는다고 합니다. 게다가 나무들 사이의 불쏘시개를 없애기 위해 일부러 작은 불을 내기도 합니다. 그렇게 해야 숲이 임계상태가 되는 걸 막을 수 있고 대형 참사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기업이라는 조직 내에서 발생하는 크고 작은 갈등이 폭발되어 확산되는 것도 산불이 발생하는 것과 흡사한 이유 때문입니다. 기업은 사람과 사람이 서로 어깨를 맞대고 때론 협동하고 때론 갈등하는 '임계상태의 네트워크'라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노사분규와 같은 극한 갈등을 예방하려면 일부러 작은 산불을 내듯이 갈등을 조장해야 하지 않을까요?

갈등중재 전문가이자 심리학자인 다니엘 다나는 올바르게 갈등을 관리하려면, 첫째 '거리를 두지 말고', 둘째 '강압하지 말라고' 조언합니다. 다시 말해, 갈등이 되는 원인과 대상으로부터 피하려 하지 말고, 그렇다고 강압적으로 상대와 맞대결하지 말라는 뜻입니다.

"진보는 갈등으로부터 나온다."는 쥬세페 마치니의 말처럼 갈등은 변화를 이끌고 조직의 활력을 유지하기 위한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올바른 갈등관리는 갈등을 억제하고 회피하는 것이 아닙니다. 만일 억제하려고 한다면 옐로스톤 화재처럼 더 큰 갈등으로 분출될 뿐이죠. 유익한 갈등을 조장하고 그것을 조직의 역동적인 변화의 기회로 삼는 것이 올바른 갈등관리의 시작입니다. 

(* 한경 HiCEO '경영 속의 과학' 강의 중)


인퓨처컨설팅 & 유정식의 포스트는 아이폰 App으로도 언제든지 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아이폰에 inFuture App(무료)을 설치해 보세요. (아래 그림 클릭!) 
                              
inFuture 앱 다운로드 받기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