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몰입교육은 해서도 안 되고, 할 수도 없다"

이명박 대통령이 교육과학기술부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한 발언이다. 이 말을 듣고 '어이가 급격히 상실'되는 느낌을 가질 수밖에 없었던 사람이 비단 나 뿐만은 아니었을 것이다.

불과 2개월 전에 "과거의 관습이 있고 자기의 이해를 따지고 하니까 반대와 저항은 으레 있다. 인수위가 잘 하고 있다"라고 말했던 그가 이제 말을 바꾸고 있는 것이다.

지금까지 이명박 정부가 보여 온 '정책 입안과 실행의 알고리즘'은 대강 이렇다.

1. 일단 질러 본다. 정권 잡으면 해 보고 싶었던 건 다 말해 놓고 본다.
2. 여론을 살핀다. 만일 반대 여론이 드세면, '새 정부의 철학이니 감행한다'라고 엄포를 한번 준다.
3. 엄포 놓은 다음에 또 여론을 살핀다.
4. 만일 전보다 더 반대 여론이 거세지면, '그건 오해다. 의미가 잘못 전달된 것이다.'라며 발을 뺀다.
    그러면서 잘못 이해한 국민들을 조롱하는 센스를 잊지 않는다.
5. 총선을 위해 반대 여론이 생길 건덕지가 있는 공약을 감춘다.
6. 총선에서 과반수를 획득하면, 감춰 놨던 공약을 불도저 식으로 밀어 붙인다.


영어몰입교육에 관한 이명박 대통령의 오늘 발언을 똑똑히 기억해 두자. 만일 한나라당이 국회 과반수를 차지하게 된다면, 그는 또 어떤 발언으로 건너 탈까? "영어몰입교육이 아니라 영어강화교육을 하자는 말이었다. 강화한다면 모든 교과목까지 확대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용어만 바꾼 정책을 밀고 나갈 태세로 돌변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짜증 나!)

떡밥 던져 놓고서 물고기가 몰려 들면 떡밥을 걷어 내고 모른 척 하는 식의 정치는 도대체 누구에게서 사사 받은 황당무계인가? 인기가 떨어지는 데 공헌(?)한 공약은 이제 공약이 아니라고 뒷춤에 감췄다가, 요건 몰랐지 하며 '서프라이즈'를 외치는 시츄에이션은 누구에게서 특훈 받은 생쇼인가?

어제는 이한구 의원이 라디오에 나와 국민을 훈계하더니, 오늘은 대통령이 국민의 뒤통수를 친다. 국민이 떼쓴다고 야단치고 정책을 오해한다고 국민을 훈계하는 이명박 정부는 진정 국민을 섬기는 머슴이 되고 싶은 건가, 아니면 주인 뒤통수를 퍽치기하고서 안방마님(권력)과 줄행랑을 치는 마당쇠가 되려는 건가?

머슴하라고 시킨 적 없으니, 이제 본색을 드러내시라! 그게 떳떳하지 않겠는가? 국민을 기만하는 '삐끼' 정치는 이제 그만 두시라!

노무현 정부를 아마추어 정부라고 힐난하던 사람들이 아마추어보다 못한 떡밥정치의 '선무당 정부'를 구성하고 있다. 이러다가 정말 꼬박꼬박 내는 내 세금이 머지 않아 '관광용 대운하 건설'의 삽질에 허무하게 쓰일까봐 다리 뻗고 잘 수가 없다.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Favicon of http://indiestyle.tistory.com BlogIcon 전략가 2008.03.21 00:00

    감사히 잘 읽고 갑니다^^

    perm. |  mod/del. |  reply.
  2. 가운데서 2008.03.21 01:30

    근데 이명박은 영어몰입교육을 하지 말자는거였지. 영어교육정책 자체를 부인한게 아닙니다.

    전과목 영어수업은 말이 안되는것이니, 초등학교부터 어릴때 시작해서 적은과목수로 시작해서 점차 확대해 나가자는게 그의 발언이였습니다.

    그걸 기억해야 할것입니다.
    오해는 또 다른 오해를 낳을 뿐이니까요.

    perm. |  mod/del. |  reply.
    • 2008.03.21 06:43

      한 가지 궁금한게 있는데, 그럼 국어도 영어로 교육이라거나 영어몰입교육이라거나 떠든 사람들은 이명박의 의사에 반해서 헛소리한 거란 말이죠? 그동네는 손발이 맞는 게 하나도 없나요?

    • 기억벌레 2008.03.21 06:45

      이명박 후보시절, 그의 연설 중에, 자기가 당선되면 초등학교에서도 모든 과목을 영어로 가르치겠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습니다. 바로 몰입교육이라는 방법으로 영어강국을 만들겠다는 이야기였죠.

  3. Favicon of http://hmssurprise.tistory.com/ BlogIcon aubrey 2008.03.21 02:06

    안방마님과 줄행랑을 치는 마당쇠 파트가 가슴 절절히 와닿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8.03.21 12:45 신고

      쓰러져 있던 주인이 정신을 차리고 일어났을 때, 집안 꼴이 어떻게 되어 있을까요? 생각만 해도 아찔합니다.

  4. Favicon of http://nekoneko.wordpress.com BlogIcon NekoNeko 2008.03.21 05:30

    여론이 잘 놓치는 것이 이명박이 보는 영어 교육은 기회비용의 관점에서입니다. 그러니까 지금 상태를 그대로 놓아두면 (1) 돈 있는 사람은 어떻게하든 사교육이나 해외유학을 보내어 자녀들에게 영어교육을 시킬 것이고 (2) 이것은 돈 없는 사람들은 결코 하지 못하는 일이며 (3) 따라서 이 상황을 그대로 놓아두면 오래지 않아 돈 없는 사람은 영어를 못해서 더더욱 돈 벌 기회가 없어지는 악순환의 구조가 생기지 않겠냐 그겁니다.

    따라서 이명박이 사교육도 아닌 영어 공교육을 살리겠다는 얘기는 틀린 얘기가 아닙니다. 또 지금의 영어 공교육을 사교육에 경쟁할 수 있을 정도로 수준을 높이고 실제 쓸 수 있는 영어 교육을 해 줘야 하는 것도 맞구요. 문제는 이명박 정부에서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하는 방안으로 황당한 소리를 지껄이고 있다는 점입니다. 영어몰입교육이니 전과목영어교육이니 국사를 영어로 교육하자는 황당한 얘기들이 몇가지 예가 되겠죠.

    하지만 실제 부의 격차를 만들어낸다는 관점에서 영어교육을 접근하고 있는 것은 이 정부가 최초 맞습니다. 솔직히 좌파정권에서는 생각하기도 어려운 발상이구요. 노무현 정부에서 분배를 얘기하고 대학서열을 언급했어도 분배측면에서 영어의 문제점을 언급하고 나온 적은 없었거든요.

    어쨌든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구체적인 방안만 잘 손질한다면 이명박 정부의 영어교육 개혁은 충분히 효과를 거둘 잠재력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오히려 걱정스러운 것은 이명박의 닭짓에 여론이 지나치게 흥분해서 제대로 잡은 방향조차 놓치게 되는게 아닌가 싶군요.

    perm. |  mod/del. |  reply.
    • 2008.03.21 06:56

      잘은 모르겠지만, 현 집권세력이 분배에 관심을 가지는 세력은 아닌 것 같습니다. 교육이 부의 대물림과 관계되어 있다는 관점에서 접근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자녀 유학시킬 돈 되는 계층에서, 기러기 아빠 설움에 공감하는 수준에서만 접근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러니 애초에 님의 기대는 성공할 수가 없죠.

      그러니, 여기서 님의 문제의식으로의 접근-이명박세력이 부의 재분배 관점에서 영어교육을 다루고 있다는 것-은 그 치들에게는 과분한 대접이 아닌가 합니다.

      현실적으로도 보세요. 영어교육 운운한 이후엔 영어 사교육시장만 들썩거리고 있습니다. 돈 있는 사람이 유리한 사교육 경쟁만 더 높아지는 것. 잘 하려고 했는데 이런 결과면 지나치게 선무당인 아마추어들인 거겠죠?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8.03.21 12:44 신고

      의견 고맙습니다. 어찌됐건 설익은 정책을 남발해 놓고 뒷수습하는 꼴이 우습긴 합니다. 좀더 깊게 생각해야 할 사람들이 포퓰리즘에 빠져 있는 것 같습니다.

  5. Favicon of http://acando.kr/ BlogIcon 격물치지 2008.03.21 09:11

    전형적인 과거 CEO들의 모습이죠... 말을 쉽게 아무렇지 않게 바꾸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8.03.21 12:42 신고

      독불장군식 CEO의 전형적인 모습이죠. 회사 하나 잘 꾸려나가지 못한 자가 경제대통령이라는 말로 포장되어 있는 게 희한한 일입니다.

  6. Favicon of http://blog.daum.net/tjryu BlogIcon 미리내 2008.03.21 09:56

    정확한 분석과 전망입니다. 그래서 이번 총선이 무척 중요합니다. 언제나 바른 선택을 해왔던 집단의지로서의 국민을 믿습니다.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