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지인들과 함께 청계산에 올랐다. 원래 등산은 좋아하지 않는 편이지만, 등산의 참맛을 알면 그 즐거움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리란 말도 있고 해서 정말로 오랫만에 산에 올라 보았다. 아마도 6년만이었을 게다.

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청계산이 무슨 산이냐, 뒷동산에 불과하다'며 등산의 '등'자로 붙이지 말라며 타박을 하겠지만, 산은 산인지라 오랫만에 산에 오르는 나로서는 무척 힘들었다. 입에서 단내가 났지만 동행한 분들에게 누가 될까 싶어 억지로 힘을 냈다. 체력이 떨어진 건지, 운동 좀 해야지 안 되겠다.

그래도 옥녀봉에 올라서 시원한 산바람을 맞으니 힘들었던 몸이 푸근해지면서 피로가 말끔히 가셨다. 바람 맞으며 1000원 짜리 인스턴트 커피 한 잔을 마시는 느낌도 좋았다. 각설하고...

청계산에서 오늘 유명인들을 한꺼번에 그렇게 많이 본 것은 처음이다. 청계산이 서울 근교에 있는 산이고 비교적 손쉽게 오를 수 있는 산이라서 그런가? "어, 어디서 많이 보던 사람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계산 원터골 입구에서는 싱글벙글 쇼를 진행하는 김혜영씨를 봤다. 안경을 낀 수수한 얼굴이었는데, 생각보다 체격이 아담해 보였다. 그리고 뚝딱이 아빠(EBS '모여라 딩동뎅'에 나오는) 김종석씨도 거기 있었다. 연예인끼리 등산 모임이 있었나 보다. 또, 산 중턱의 쉼터에서 한 숨 돌리고 있으니 효녀가수 현숙씨의 모습도 보였다. 그녀는 김혜영씨 일행을 알아보고 반가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유명인들 청계산에 집결했나?'라고 생각하며 다시 길을 나서는데, 어디서 많이 본 사람이 운동선수들과 함께 내려오고 있었다. 입안에서 이름이 맴돌 뿐 생각이 나지 않았다. "어, 누구더라? 아, 맞아! 김도훈 선수!" 네이버를 검색해 보니 축구 국가대표였던 김도훈 선수가 은퇴한 이후에 일화 축구단의 코치로 일하고 있단다.  지금 다시 국가대표로 복귀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단단하고 건장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녀봉 정상 아래의 산바람 쉼터에서 퍽퍽한 다리를 쉬고 있는데, 이번에도 아는 얼굴이 지나갔다. 요즘 뉴스를 달구고 있는 삼성 구조조정본부의 이학수 부회장이었다. '어, 그저께만 해도 14시간의 강도 높은 특검 조사를 받고 나왔다는데, 어떻게 여기에...?' 아직 구속된 몸이 아니기 때문에, 그리고 아직 유죄임이 판명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등산하는 건 그의 자유이지만, 웬지 그 모습이 좀 생경스럽게 느껴졌다. 나라면 그런 상황에서 등산할 여유를 갖지 못할 것 같기 때문이었다.

산에 같이 오른 모 출판사 사장님에게 "영업하시려면 청계산으로 오셔야겠다"라고 농을 쳤다. 날씨 좋은 날, 청계산에 올라보라. 유명인 한 두사람 정도는 볼 수 있지 않을까? 그나저나 빨리 체력을 높여서 서울 근교의 산들을 하나씩 올라봐야 할 텐데, 걱정이다.

(위 사진들은 네이버에서 얻었습니다.)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Favicon of http://softdrink.tistory.com BlogIcon Bana Lane 2008.03.23 02:20

    ㅎㅎ 한번 올라봐야겠네요. 등산안한지 너무 오래되었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8.03.23 20:53 신고

      오랫만에 갔다오니 기분이 새롭더군요. 마음으로는 매주 가고는 싶지만...^^

  2. Favicon of http://acando.kr BlogIcon 격물치지 2008.03.23 15:14

    청계산 파전이 생각나는 봄비내리는 일요일입니다.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8.03.23 20:54 신고

      비 오는 날 먹는 파전...거기에 막걸리...아주 어울리는 음식이죠. 비가 갠다더니 밤이 되도 그치질 않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