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9년에 이어서 금년에도 제 나름대로 뽑은 '2010년 올해의 책, Top 10'을 선정해 봤습니다. 2009년 12월부터 2010년 11월까지 읽은 책 중(대략 80~90권)에서 뽑아 봤지요. 지난 번과 같이 지인들(저자나 출판인)의 책은 후보에서 제외했습니다.

자, 어떤 책이 선정됐는지 궁금하시죠? 바로 아래의 사진 속에 모두 모아봤습니다.


이 10권의 책은 제 기준에 의한 Top 10이기 때문에 여러분의 취향에 맞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이 점을 감안하고, 좋은 책을 읽는 데에 참고하기 바랍니다. 순위를 매겨 봤지만, 저에게는 모두 동일하게 '좋은 책'입니다.

논증의 탄생

1위 : 논증의 탄생

이 책은 조만간에 나올 저의 책을 쓰기 위해 참고도서로 읽었습니다. 보고 또 볼 가치가 충분한 책이라서 쉽게 놓을 수 없는 책이죠. 글쓰기와 논증에 약하다고 생각이 들면 이 책을 반드시 읽어 보기 바랍니다. 아주 친절하게 쓰여져서 쉽게 논증의 원리를 습득할 수 있습니다. 이런 책이 사장되는 게 안타깝기도 합니다.

스위치

2위 : 스위치

커다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반드시 커다란 해결책을 마련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는 책. 문제의 원인을 파악하기보다는 해결 지향의 방법을 소개하고, 변화를 이끌기 위해서 사람들을 어떻게 '넛지'해야 할지를 다양한 사례를 통해 재미있게 기술합니다. 너무나 도움이 되는 책입니다.

이타적 인간의 출현

3위 : 이타적 인간의 출현

게임이론을 통해 인간의 이타성의 기원에 대한 여러 가설들을 살펴보는 책입니다. 게임이론도 배우고 이타성의 본질에 대해 숙고하게 하는 좋은 길잡이입니다. 국내 저자가 써서 문장이 친숙하다는 점도 장점이지요. 약간 어려울 수 있으나, 그동안 얄팍한 교양서에 질렸다면 이 책으로 지식의 욕구를 채워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겁니다.

스틱

4위 : 스틱

왜 진작 읽지 않았나, 후회되는 책입니다. 저자의 후속작인 '스위치'를 먼저 읽고 재미있어서 골라든 책인데, 책의 가치는 스위치보다 더 컸습니다. 강의를 하거나 책을 쓸 때 스틱에서 나온 가이드를 많이 참조할 생각입니다. 남들이 자신의 이야기에 관심이 적거나 이야기를 듣고도 행동에 옮기지 않을 때 이 책을 읽고 자신의 메시지 전달 방식을 바꿔보기 바랍니다.

SLACK

5위 : Slack(슬랙)

사실 별 생각 없이 들춰본 책이었는데, 읽으면서 내용에 빠져든 책입니다. 저자의 주장에 모두 동의하는 것은 아니지만, 여유와 약간의 비효율에서 창의가 발현된다는 저자의 생각에는 깊게 공감합니다. 무조건 열심히 하면 뭔가 이뤄진다는 생각에 천착한 경영자라면 이 책이 자신의 경영철학을 반성케 할 겁니다. 책의 내용을 정리한 저의 포스팅(일 적고 느슨한 조직이 성공한다)을 읽어보면 도움이 될 겁니다.

밈

6위 : 밈

유전자와 함께 제2의 복제자라는 개념으로 창안된 밈의 의미를 설명하고 여러 가지 난제(예를 들어 인간의 두뇌는 왜 그렇게 큰가?)를 밈의 관점으로 풀어가는 책입니다. 인간은 유전자의 숙주인 동시에 밈의 숙주이기도 하며, 우리의 자유의지는 밈의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한 착각이라고 주장합니다. 문화적인 유전 현상을 밈의 관점으로 이해하기에 가장 적합한 텍스트입니다. 밈에 찬성하든 반대하든 이 책을 읽어보길 권합니다. 이 책에 대한 저의 서평(교보문고 북모닝CEO에 발표된 '자유의지는 망상일까?')을 읽어보기 바랍니다.

지하철과 코코넛

7위 : 지하철과 코코넛

불확실성을 이겨내기 위해 예측을 쏟아내지 말고, 불확실성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현명한 태도임을 강력하게 주장하는 책. 통제감의 착각에서 벗어나야 옳은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으며 '복'을 누릴 수 있다고도 말합니다. 제가 시나리오 플래닝에서 주장하는 바를 이 책이 상세한 근거로 증명해 주어서 읽는 동안 아주 즐거웠지요. 여러분에게도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체크 체크리스트

8위 : 체크! 체크리스트

문제를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고 쉬운 방법인 체크리스트의 힘에 대해 설명하는 책. 의사인 저자가 체크리스트를 사용하여 의료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사례도 함께 소개되어 체크리스트의 효과에 더욱 힘을 실어 줍니다. 경영에서도 체크리스트를 사용할 순 없을까, 책을 읽으면서 내내 생각한 질문이었습니다.

위험한 경영학

9위 : 위험한 경영학

경영학의 실체를 파헤치고 소위 경영의 구루라고 불리는 사람들의 헛된 이론을 맹렬하게 비판하는 책. 유명한 컨설팅 사에서 컨설턴트로 일하면서 느꼈던 컨설팅의 부조리함도 동시에 고발합니다. 경영학을 비판적인 시각에서 바라보고 싶은 분들께 이 책을 강추합니다. 책 내용에 대한 정리(경영학은 위험한 '가짜 학문')를 해두었으니 참고하세요.

트래픽

10위 : 트래픽

인간의 생활에 떼려야 뗄 수 없는 자동차 문화에 관해 총집대성한 책. 도로가 막히는 이유, 교통을 흐름을 최적화하는 방법, 교통사고를 적게 내기 위한 노력 등을 풍부한 사례로 소개합니다. 자동차와 관련한 인간의 심리도 잘 다룹니다. 600 페이지가 넘는 책이라 부담스럽지만 꼭 읽어보세요.


2011년에도 좋은 책과 만나기를 기대해 봅니다!!


inFuture 아이폰 앱 다운로드       inFuture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비티 2010.12.15 10:10

    저도 <스위치>를 읽고 많은 걸 느꼈습니다. 혁신을 위해서는 핵심적인 키를 찾아라! 항상 고민해야 할 부분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스틱>은 꼭 읽어 봐야겠네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12.15 22:38 신고

      스위치가 조직 차원이라면, 스틱은 개인 차원에서 활용할 수 있는 팁이 많더군요. ^^

  2. Favicon of http://yemundang.tistory.com BlogIcon yemundang 2010.12.15 11:02

    제가 읽은 책은 한권도 없지만.. 저도 올해 40권정도 읽은 것 같습니다.
    저도.. 저 나름의 올해의 책을 뽑아봐야겠네요.
    잘 보고 갑니당.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12.15 22:39 신고

      예문당 출판사에 계시는군요. 출판사에 계시면 좋은 책을 많이 보시겠네요. 좋은 책, 꼭 추천해주세요. ^^

  3. 2010.12.21 07:46

    비밀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12.21 08:56 신고

      스틱을 편집하셨군요? ^^ 반갑습니다. 저에게 여러모로 도움이 되는 책입니다. 베스트 플레이어는 아직 읽지 못했는데 조만간 읽어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4. timelove 2010.12.22 10:22

    유명한 야구선수와 같은 이름을 가진 훌륭한 '후배' 있으지죠! 그 분의 소개로 홈페이지를 우연히 방문한 후부터 계속 '팬'입니다! 좋은 책들을 추천해주셔서 읽고 싶게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12.22 12:58 신고

      반갑습니다. 후배와 같이 근무하시나 봅니다. 마음에 드실지 모르지만 저에겐 도움이 되는 책이었습니다. ^^ 즐거운 하루 되세요.

  5. 2010.12.29 06:10

    비밀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12.29 11:00 신고

      반갑습니다. 요즘 잘 지내시는지요? 제가 본 '논증의 탄생'이 몇 쇄인지는 모르지만, 읽는 데에 별로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좋은 책인데 사장되어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새해 복 많이 많으세요. ^^

  6. 이희수 2011.03.11 11:38

    선배님. 93이희수라고 합니다. 날짜가 오래 지난 Posting에 뒤늦게 댓글 달기도 조금 우스운 일입니다만, 정리하신 글 잘 봤습니다. 도움이 많이 되었고, 겹치는 책이 조금이라도 있어서 더 반가웠습니다 ^^

    스위치와 스틱을 읽으면서 연결해서 본 책 중에 Your Brain at Work라고 있었습니다. "일하는 뇌"라는 제목으로 번역되어 나온 거 같은데, 그 책도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한 번 보실 기회가 되시면 얘기를 나눠 봤으면 합니다.

    언제 따로 연락드려도 되겠죠? 말씀 듣고 배울 것이 무척 많을 거 같습니다~

    perm. |  mod/del. |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