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어제에 이어서 비엔나를 여행했습니다. 다행히 오늘은 날이 훤하게 개어서 여행하기가 한결 수월합니다. 합스부르크가의 별궁인 쇤부른 궁전 등을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 사진을 클릭하면 크고 명확하게 보입니다.

호텔 앞에서 서는 O번 트램을 타고 지하철역으로 향합니다.

쇤부른 궁전의 모습입니다. 규모가 작지만 내부는 아주 화려하고 드넒은 정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옆에서 본 궁전. 이 궁전은 사냥을 위한 궁이었는데, 여걸이었던 마리아 테레지아 여제가 정궁에 준하는 모습으로 개축을 했다고 합니다. 내부를 구경했는데, 사진 촬영이 금지돼 있어서 보여드릴 것은 별로 없네요.

비밀정원에서 바라본 궁전.

궁전의 정원 모습.

정원에서 바라본 궁전.

정원 옆에 이렇게 생긴 미로가 있습니다. 사람들이 잘못된 길로 들어서 마구 헤매는 모습이 재미있지요.

정원 끝에 있는 분수. 트레비 분수를 연상시킵니다.

언덕 위에 자리잡은 테라스, 글로리에테

글로리에테에서 바라본 궁전과 빈 의 모습

쇤부른 궁전 구경을 끝내고 빈 숲으로 이동했습니다. 칼렌베르크에서 찍은 빈의 모습입니다. 저 멀리 도나우강과 알테 도나우가 보이네요.

피글뮐러라는 곳에서 거대한(?) 슈니쩰을 먹었습니다. 접시가 안 보일 정도로 커서 어른 둘이 먹어도 충분합니다. 맛은 그냥 그랬다는...

너무 지쳐서 케른트너 거리에 있는 스타벅스에 들어 잠깐 쉬었습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했는데, 얼음을 고작 서너 개 넣어 주더군요. 한국에서 먹던 얼음이 가득한 시원한 커피가 그리웠습니다.

저녁은 Rib of Vienna라는 곳에서 rib을 먹었습니다. 길이가 1m짜리 rib이죠. 1인분 시켜서 둘이 먹어도 충분합니다. 이 식당은 여행 사이트에 많이 알려진 탓인지, 한국인, 일본인, 중국인 단체 관광객들이 가득 메우고 있더군요.

유명한 '호텔 자허'로 가서 비엔나의 까페 분위기를 느껴봅니다. 역시 이곳도 동양인들에 많이 알려져 있어 줄을 설 정도인데, 다행히 우리가 간 시간에는 까페가 한적합니다. 실내가 아주 고풍스럽습니다. 왼쪽에 엘리자베트 황비(일명 씨씨)의 초상화도 보입니다.

호텔 자허에 온 이유는 이것을 먹기 위해서입니다. 왼쪽이 자허 토르테(살구쨈이 들어간 초코케잌), 오른쪽이 멜랑주(우유와 휘핑 크림이 들어간 커피)입니다. 역시 자허 토르테의 원조답게 케잌이 정말 맛있습니다. 그맛을 한국에서도 느끼고자 케잌 한판을 샀지요.(귀국하자마자 다 먹어버렸다는...)

지하철을 타고 숙소로 향합니다. 내일은 아침 일찍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향합니다. 이제 여행의 종점이군요.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럼블터너랭 2009.08.31 17:19

    대표님
    여행을 다녀 오셨군요.
    저의 여러가지 소망 중에 "동유럽을 제집 드나들듯 하기!" 가 있습니다...하하
    이번 여름엔 여러가지 이유로,뭐 신종플루도 있고 해서,조용히 지냈습니다.내년초에 인도나 브라질을 계획하고 있는데..마음껏 여행할 수 있게 제발 신종플루가 진정이 됐음 좋겠네요.
    대표님께서 정리하신 글과 사진 잘 보고 갑니다.아니나다들까 정리를 깔끔하게 해주셔서 참 이해하기 쉽네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09.08.31 21:06 신고

      잘 지내시죠? 신종플루의 위험을 무릅쓰고 다녀왔지요. 정작 동유럽은 그런 거 별로 신경쓰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문화적 차이인지.. 여행 다닐 때는 힘들기만 했는데, 지금에야 '좋았구나' 라는 생각이 드네요. 이제 가을인데, 몸 건강히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