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나 어제 보지 못한 그라나다 알바이신 쪽으로 올라갔습니다. 어제 낮에는 그렇게 뜨겁더니 아침 7시 반의 공기는 서늘하다 못해 쌀쌀했습니다. 특이한 날씨입니다.

알바이신 지구에서 바라보는 알람브라 궁전의 야경이 그라나다 여행의 백미이지만, 애석하게도 야경을 보지 못하고 식구 모두 달게(?) 자버렸습니다. 아무래도 아이와 함께 하는 여행이다 보니 밤 활동에 제약이 좀 있지요.

그라나다에서 차를 렌트하여 지중해에 면한 휴양지인 네르하로 이동했습니다. 스페인에서 처음 하는 운전인데다가 오래 전에 손을 놓은 '스틱'이라 처음에 시동을 꺼뜨리고 고속도로에서 속도를 줄이다가 오토인 줄 알고 브레이크만 밟았더니 또 시동이 꺼지고... ^^ 게다가 렌터카에 부착된 GPS는 도로공사 전의 옛길을 안내하고.... 이래저래 난관을 헤치고 네르하에 당도했습니다. 

바짝 긴장한 몸이 호텔에 도착하자마자 스르르 풀렸던 까닭은 호텔에서 내려다 보이는 지중해 때문이었습니다. 날씨가 흐렸지만 지중해에서 불어오는 바람에 여행에 지친 마음을 잠시 내려놓았지요.

호텔 수영장에서도 놀고, 해변에 나가 바닷물에 몸을 담그기도 했습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우리나라 바닷물보다 더 짜게 느껴집니다.

물놀이를 하면 배가 금방 꺼지죠. 맛있고 싼 저녁을 먹고(네르하는 물가가 참 착합니다) 시원한 맥주 한잔과 함께 오늘 하루를 보냅니다.

내일은 유서 깊은 도시인 론다(Ronda)로 길을 나섭니다. 그곳은 붉은 석양이 유명하다 해서 기대를 가져봅니다.


알바이신 지구의 성 니콜라스 전망대. 사진엔 안 나오지만, 왼쪽에 가난한 배낭여행객 5명이 노숙을 하더군요. 처음엔 홈리스인 줄 알았답니다.


널브러져 자고 있는 배낭여행객이 깰까봐 조심스럽게 알람브라 궁전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어제 들렀던 나스리드 궁전과 카를로스 5세 궁전, 그리고 오른쪽인 알카자바가 보이네요. 야경을 봤으면 좋았을 텐데....


알바이신에서 내려와 까떼트랄을 찾았습니다. 시간이 너무 일러서인지 들어가진 못하고 겉에서만 봤지요. 다른 건물에 옹색하게 둘러 쌓여 있는지라 좀 그랬답니다.


왕실 예배당이란 곳인데, 여기도겉만 볼 수밖에 없었죠.


2시간 가량의 드라이빙 끝에 도착한 호텔.


호텔에서 내려다보이는 해변의 모습.


얼른 수영복을 챙겨 입고 물 속에 뛰어 들었습니다. 생각보다 물이 찹니다. 모래사장이 아니라 자갈로 이뤄진 해변이라 아들이 기대했던 모래성 쌓기는 못했지요.


동양인 가족이 신기한지 우리에게서 눈을 못떼던 여자아이.


호텔에서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


물놀이를 하고 저녁을 먹은 다음, '유럽의 발코니'라 불리는 곳을 찾았습니다. 지중해를 향해 돌출된 지형이라 발코니라 불리는 모양입니다. 이 동상은 이곳을 찾았던 왕(맞나?)인 듯합니다.


지중해의 시원한 바람을 즐기는 사람들.


우리나라의 여느 해수욕장과는 달리 한적하게 해수욕을 즐깁니다.


바다를 향한 오래된 포신.


유럽의 발코니에서 내려다본 해변


시원한 맥주로 마른 목을 축이고....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내일을 위해 쉬어야 할 시간.



인퓨처컨설팅 & 유정식의 포스트는 아이폰 App으로도 언제든지 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아이폰에 inFuture App(무료)을 설치해 보세요. (아래 그림 클릭!) 
     (트위터 : @in_future )
inFuture 앱 다운로드 받기
** 이 글이 업무에 도움이 된다면 '자발적 원고료'로 글쓴이를 응원해 주세요. **
(카카오톡 > 더보기 > 결제) 클릭 후, 아래 QR코드 스캔



혹은 카카오뱅크 3333-01-6159433(예금주: 유정식)

Comments

  1. Favicon of http://nejooso.com BlogIcon 텍사스양 2010.07.25 15:18

    정말 비수기와 너무나 대비되는 네르하 바닷가네요..
    트랙백에 쌀쌀한 네르하 바닷가가 얼마나 썰렁한지 보실 수 있습니다..

    파라도르 숙소도 반갑고,
    사진에 자녀분도 같이 여행 한듯 한데, 그 친구가 제일 부럽네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infuture.kr BlogIcon 유정식 2010.07.27 05:54 신고

      며칠 더 묵으면서 해수욕을 제대로 즐기고 싶었던 곳입니다. 성수기라 파라도르 숙박비가 좀 비싼 게 흠입니다. ^^